결혼2

../../zeroxe/files/attach/images/598/1100/DSC_1783++.jpg
결혼식 사진의 Sub역할을 한것은 몇번이 되지만…
이번처럼 또 고민 고민을 하고 시작한 것은 첨일듯 하다.

뭐랄까 아무도 주거나 받거나 하지 않은 압력이지만.
나혼자 가지게 되는 … 압박…
원리는 간단하다…

무언가 하나 건져야 해….

라는 거다.

이.. 사진은 거의 증명 사진에 가깝다는 생각이다.. 내가 원하는 무언가가 있는 사진은 아닐지도…

신랑의 표정이 좋을때 한컷.
.
.
.
아울러 확실히 생각한건…
다음부터는 절~~대… 사진찍어 달라는말에는 거절할 것이란 거다…
항상 들고 다니는 사진기로 결혼식장에 갈 일이 있을때, 사진을 찍어줄 용의는 있다…
하지만 찍어달라면.. 거절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ixteen + sixt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