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와 삶

../../zeroxe/files/attach/images/601/2267/DSC_8337-.jpg
항상 느끼지만 평화로운 곳에서 조용히 살고 싶다…

몇 일도 못버티고 지겨워서 도망나올지도 모른다…

하지만 … 해보지 않고서는 모르지 않는가?

단지 못 가지는 것에 대한 동경인지.. 내 뼈속에서 부터의 외침인지..

나도 알수가 없느데… 누가 나의 외침을 들어 줄 수 있단 말이냐…

니가 원하면 니가 이루어 내기 위해 조금씩 조금씩 준비 해야지…

그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6 + six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