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 친구 반갑네…

../../zeroxe/files/attach/images/601/2151/DSCN9817+.jpg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홍대앞에서 재미있게 사는것 같아서
부러울정도로 좋아 보인다. ^_^

나두 홍대앞에서 오래 살았거든.

이제는 회사도 강남이고,
집값비싼 홍대앞에서 지내는것도 식상하고 해서
용인으로 이사를 갔지.
용인도 아주 먼 남쪽 용인. 민속촌 앞이라네.

공기도 맑고, 물도 좋고, 공간도 넓고 좋지만.
저녁만 되면 귀찮을 정도로 불러주던 홍대앞의 친구들이 그리울때가 종종 있지.

자네가 찾아와 준 덕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네.
친했던 친구들은 다들 지금쯤 뭐하고들 있을까….
찾아 볼수 있으면 좋겠다.

정보화가 좀 더 진행되면,
실오라기 같은 기억으로도 좋아했던, 친했던 사람들을 찾아낼 수 있을까?

사실… 지금도 의지의 문제이겠지.
맘만 먹으면 다 찾아낼수 있을것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nineteen − tw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