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크다.

../../zeroxe/files/attach/images/601/2216/DSC_3813-.jpg
모델 (R.S.H) ^^;;

세상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이었을지 모르지만.. 내가 근래에 들었던 말이다..
라디오에서 시 형식으로 조용히 읍조리더라.
어릴적 세상의 전부는 자신이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세상이 크다는것을 알게되고,
더 늙어 가면서는 자신이 점점 작아진다는 걸 느낀다는것..

흠.. 요즘 늘어놓았던 많은 푸념중에,
원래 세상은 잘 돌아 가는 살아있는 개체이고 나는 하나의 부품이라는둥,
교체당할 준비가 되어 있는다는 둥읜 말을 많이 한 기억이 있다…

도통 알 수 없는 것이, 내가 철이 들어가는 것인지, 늙어 가는 것인지…

적어도 늙어 간다면, 뭔가 나름대로의 철학이 형성되어 흔들리지 말던가.
아니면 이것저것 눈에 들어오지 조차 않던가 해야 할텐데,

많은것이 눈에 들어오고 읽히지만, 그에 따른 퍼포먼스가 떨어진다.
차라지 어리면 무언가 약간의 기간에 걸쳐 열심히라도 하면 될것이라고 자신을 위로라도 하겠다만.
이도 저도 아닌 느낌이다.

30의 나이가 뭐라고 했던가.? 흠..
참으로 애매한 나이인듯.

아버지가 하셨던 말씀중에, 기억에 남는건.
“나이가 들어 뭔가를 좀 알게 될듯하고 잘 할수 있을듯 하면, 늙어서 알수 없음 조차 알게 된다”
고…

뭐.. 술먹다 문득 문득 드는 생각으로는, 그렇게 느끼는 순간이 가장 빠르고,
당장에라도 그.. 잘 할것 같은 무언가를 시작 하라고.. 하지만…

막상의 내 사고를 따라갈 정도의 몸의 여유도, 나를 둘러싼 사회적 여유를 찾기란, 그리 쉽진 않다.

뭔가 심리학 책이라고 새로 읽어 보아야 할 듯 하다.
프로이드 부터 제대로 시작해야하나? ^^

뭔가 잘 아시는 분이 있으면 조언을 부탁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five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