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카~

재개장 축하허여~

졸업하고, 결혼하고, 이사가고는 통 볼 시간이 없구랴.

엠에스엔 아이뒤 보고는 겸사겸사 들러서 이것저것 보고 있다.

아, 요즘 근황은 알다시피…회사 들어간지 3개월째인데 점점 스트레스가 심해진다.

적응하고 있는것인지 그 반대인지 모르겠지만

딱 짜여진 생활에 몸을 맞추는게 그렇게 쉬울꺼라는 생각은 안했으니…

요즘은 그런 스트레스 덕분에 앞으로 어느 방향으로 나가야할지 조금 더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었네…

조만간…시간이 맞으면 가법게라도 한잔 하지구…잘 지내시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eleven + eleven =